청주풋볼센터

FK 청주풋살클럽

이미지명

축구

Home > COMMUNITY > 뉴스&칼럼

게시글 검색
역습 노리는 일본, 신태용호 공격 2선이 파괴한다
청주풋볼센터 조회수:1279
2016-01-30 15:23:30

역습 노리는 일본, 신태용호 공격 2선이 파괴한다

기사입력 2016.01.30 오전 06:00 최종수정 2016.01.30 오전 06:00 기사원문
 

[마이데일리 = 카타르 도하 김종국 기자]올림픽대표팀이 아시아정상을 놓고 일본과 격돌한다.

한국은 30일 오후 11시45분(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스타디움에서 일본을 상대로 2016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한국과 일본은 이번 대회서 수치상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양팀은 5경기를 치르는 동안 나란히 12골을 터트렸고 한국과 일본은 각각 3실점과 2실점에 그치고 있다.

한국과 함께 일본 역시 AFC U-23 챔피언십에서 다양한 선수들의 득점포가 터지고 있다. 특히 일본은 이번 대회서 2골만 내준 가운데 세트피스 상황에서만 실점을 허용했다. 일본은 이라크전에서 코너킥에 이은 혼전 상황에서 수비수 나티크에게 헤딩골을 내줬다. 또다른 실점은 조별리그 3차전 사우디아라비아전서 주심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페널티킥 골을 내준 것이 전부다.

한국의 신태용 감독은 이번 대회 일본의 스타일에 대해 일본 특유의 패스플레이와 미드필더진에서의 점유율을 우선시하는 모습이 희미해졌다고 평가했다. 신태용 감독은 "일본 감독은 일본 축구 특유의 모습을 버리고 실리 축구를 추구한다. 우리 경기가 쉽게 풀리지 어려울 수도 있지만 전략은 머리속에 구상되어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일본은 지키는 축구를 하며 카운터 어택을 한다"는 신태용 감독은 "지난해 A대표팀의 동아시안컵 경기에서도 일본은 한국을 상대로 하프라인 이상 올라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국은 한일전 승리를 위해 공격 2선의 득점포에 기대하고 있다. 한국은 이번 대회서 권창훈(수원삼성) 문창진(포항) 류승우(레버쿠젠) 김승준(울산) 등 다양한 미드필더진의 득점포가 터지고 있다. 특히 개최국 카타르와의 4강전에선 류승우 권창훈 문창진이 나란히 골을 성공시켜 3-1 승리를 거두는 파괴력을 보였다.

한국은 문창진 류승우 권창훈 이창민 등 미드필더진이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또한 공격 2선 자원들은 공격 지원력 뿐만 아니라 득점력을 갖췄다는 장점을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다. 상대 수비 허점을 노리는 침투패스와 공격 2선의 공간 침투로 한국은 이번 대회서 매경기 득점 행진을 이어왔다.

신태용호는 AFC U-23 챔피언십서 5경기를 치르는 동안 매경기 포메이션과 선수 구성을 다르게 하며 꾸준한 득점행진을 이어왔다. 이라크 요르단 카타르 같은 중동팀들의 골문을 번번이 무너뜨렸던 한국은 이번 대회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던 일본 수비진 공략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카타르 도하 =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댓글[0]

열기 닫기

상단으로 바로가기